전남도·여수시·LG화학, 2조6천억 규모 공장 증설협약

석유화학업계가 향후 5년간 14조5천억원을 투자하고 1천685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석유화학업계는 3일 전남 여수 국가산업단지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투자간담회를 갖고 오는 2023년까지 석유화학설비를 증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전남도와 여수시, LG화학은 이날 오전 LG화학 여수공장에서 여수국가산단에 2조6천억원을 투자해 NCC(납사분해시설)과 PO(폴리올레핀) 생산시설을 증설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투자협약식에는 성 장관과 김영록 전남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LG화학은 2021년까지 여수산단 내 33만㎡ 부지에 에틸렌과 폴리올레핀을 연간 80만t씩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증설한다.

여수시와 전남도는 LG화학의 투자와 공장증설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 지원을 하기로 했다.

NCC와 PO생산시설은 원유를 정제해 석유화학의 기초소재를 생산하는 시설로 폴리에틸렌과 폴리프로필렌은 섬유, 자동차부품, 기능성 필름 등 여러 방면에서 활용된다.
공장 증설로 지역에서 30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투자협약식에 이어 성 장관 주재 투자간담회에서 석유화학업계는 사별로 대규모 투자와 일자리 창출 계획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GS칼텍스는 여수지역에 2조7천억원 규모의 MFC(혼합분해시설) 설비투자와 500명 고용창출 계획을 밝혔고, 현대케미칼은 충남 대산지역에 2조7천억원 규모의 HPC(중질유·나프타분해시설) 설비투자와 300명의 고용창출을, 에쓰오일(S-Oil)은 울산지역에 5조원 규모의 NCC(나프타분해시설) 설비투자와 400명 고용창출 계획 등을 각각 공개했다.

업계는 대신 공장용지 부족 문제와 전력·용수·폐수처리 등 인프라 확충을 건의했다.

또 24시간 가동되는 현장 특성상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애로와 환경규제 관련 질소산화물(NOx) 규제 강화에 따른 어려움도 토로했다.

취임후 처음으로 석유화학 현장행보에 나선 성 장관은 "투자와 일자리 창출이 가속화할 수 있도록 애로와 건의사항에 대해 끝장을 본다는 자세로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여수시 관계자도 "투자 확대로 공업용수 확보와 폐수처리 문제 해결을 위한 시설용량 증설을 정부에 건의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여수산단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재난대응 통합 인프라 구축사업과 석유화학안전체험교육장 건립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성 장관은 이날 오후 창원국가산업단지내 스마트공장 도입기업인 (주)대건테크를 방문해 공장 가동 현장을 살펴보고 "제조업의 4차 산업혁명에 대처하기 위해 집적지인 산단 자체를 스마트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공장은 의료용 3D 프린터 등을 생산하는 곳으로 공장경영과 생산관리를 디지털화한 스마트공장 우수기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