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서 김정은 서울 답방 지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일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손을 맞잡고 환하게 웃고 있다. 두 정상은 배석자 없이 약 30분간 단독 회담을 했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이날 회담은 두 정상 간 여섯 번째 만남이다. /부에노스아이레스=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은 내년 1월이나 2월에 열릴 것 같다”고 2일 말했다. 또 “일정 시점에(at some point)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미국으로) 초청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마친 뒤 미국으로 귀환하면서 연 기내 기자간담회에서 나왔다. 2차 미·북 정상회담 장소로 “세 곳을 검토 중”이라고도 했다. 그만큼 김정은과의 회담에 의지를 갖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의 서울 답방을 지지한다는 뜻도 밝혔다. 회담 후 나온 공동성명서에서 김정은 답방과 관련해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한·미 공동의 노력에 추가 모멘텀을 제공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대신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전까지는 기존 제재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도 명시했다.

문 대통령은 2차 미·북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 “(미·북 간) 각각의 상응 조치들이 선후적으로 어떻게 배치될지 조금 더 큰 타임테이블(일정표)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것에 한·미가 같은 인식을 하고 있다”고 했다.

박동휘/오클랜드=손성태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