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어 프로 리얼 레슨 - 박결

우드로 디벗을 만든다 생각하고
그립 짧게 잡고 스윙하면 도움

박결은 우드 샷을 앞두고 공이 디벗이나 좋지 않은 위치에 자리했을 때 아이언처럼 찍어치는 스윙을 추천했다. ‘래깅’ 동작을 오래 해 아이언을 치듯 클럽 페이스로 공을 찍어치는 느낌으로 스윙해야 한다. /조희찬 기자

“우드도 아이언처럼 찍어 쳐 보세요.”

드라이브 비거리가 상대적으로 짧은 핸디캡을 자유자재로 쓰는 우드로 만회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박결(22)이 전한 팁이다.

디벗이 많은 퍼블릭 골프장에선 페어웨이 한가운데에 공을 보내놓고도 머리를 긁적이는 경우가 많다. 티샷이 떨어지는 지점이 대부분 비슷한 프로 선수도 세컨드샷을 디벗 안에서 해야 하는 경우가 종종 나온다. 쓸어 치는 샷을 했다가는 토핑이 날 수 있다. 또 과도한 ‘톱스핀’이 걸리면 공이 얼마 날아가지 못하고 앞으로 고꾸라지기 일쑤다.
박결은 “공의 위치가 항상 좋을 순 없다. 특히 ‘기분 나쁘게’ 숨어 있는 때가 많은데 그럴 경우 평소와 같은 샷을 하면 미스샷이 나올 확률이 높다”며 “그럴 땐 아이언처럼 공을 찍어 친다는 느낌으로, 우드로 디벗을 만든다고 생각하고 스윙하면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우드로 아이언처럼 찍어 치는 느낌을 가져가려면 다운스윙할 때 클럽을 끌고 내려오는 ‘래깅’ 동작을 오래 유지한다는 생각을 하면 된다는 게 박결의 조언이다. 다만 공을 맞히는 것에만 집중하다 보면 상체만을 사용하는 실수를 범할 수 있다. 이 경우에도 스윙을 제대로 하지 못해 생크나 ‘기분 나쁜 샷’이 나올 가능성이 높아진다. 일반적인 아이언 스윙처럼 똑같이 샷을 하는 게 중요하다.

“우드를 조금 짧게 잡고 연습 스윙 때 아이언 샷을 머릿속에 그리면 훨씬 더 편한 스윙이 나올 거예요. 물론 공의 위치가 너무 안 좋을 경우 어떻게든 우드로 치려고 하는 것보다는 과감히 ‘진짜’ 아이언으로 끊어가는 게 가장 현명한 방법입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