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방송' 개국 10주년 맞은 신현웅 웅진재단 이사장

문체부 차관 지낸 문화행정 전문가
출범초부터 다문화 가정 지원 주도

"어려운 이웃 자립할 수 있게 도와
웅진 경영철학 '또또사랑' 실천하죠"
“웅진그룹이 경영난을 겪는 중에도 끊임없이 지원해준 덕분에 ‘또또사랑’을 실천할 수 있었죠.”

올해 출범 10주년을 맞은 웅진재단의 신현웅 이사장(사진)은 최근 재단 사무실에서 기자와 만나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은 2012년 이후 경영난을 겪는 와중에도 재단 지원을 중단하지 않았다”며 “다문화가족 음악방송 등 주요 사업은 10년 동안 지속됐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이 어려워도 사회공헌 활동은 이어가야 한다는 윤 회장의 뜻이 강했다”고 덧붙였다.

웅진재단은 윤 회장이 그룹 경영철학인 ‘또또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2008년 3월 설립했다. 또또사랑은 ‘사랑하고, 또 사랑하고, 또 사랑하는 마음’이란 뜻으로 윤 회장이 직접 지었다. 신 이사장은 재단 설립 준비 과정부터 참여해 재단을 이끌고 있다. 많은 기업 계열 공익재단에서 그룹 회장이 재단 이사장을 겸하는 것과 달리 웅진재단은 처음부터 독립성을 보장받았다. 재단 운영과 사업 방향에 대해 윤 회장과 웅진그룹은 일절 간섭하지 않는다.

웅진재단이 출범 초기부터 가장 공들인 사업은 다문화 가정을 위한 방송이다. 이 사업은 신 이사장이 기획하고 주도했다. 문화체육관광부 공보관과 문화정책국장, 어문정책국장을 거쳐 차관까지 지낸 그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공보관으로 근무하던 시절 ‘가고파’ ‘보리밭’ 같은 우리 가곡을 들으며 큰 위로를 받았다”고 했다. 국내 다문화 가정에도 위로가 되는 방송을 하겠다고 마음먹은 이유다. 신 이사장은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은 우리나라 자산”이라며 “이들을 한국 사회에 동화시키는 것보다 우선돼야 할 것은 그들의 뿌리가 무엇인지 알려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2008년 4개 국어로 시작한 방송은 이듬해 8개 국어로 확대됐다. 현재 중국·베트남·필리핀(영어)·태국·일본·몽골·아랍·러시아어 방송이 하루 24시간 번갈아가며 방송된다. 위성방송, 케이블TV, 인터넷TV(IPTV), 인터넷, 스마트TV, 스마트폰 등 6개 미디어, 24개 채널을 통해 방송한다. 연간 시청자는 약 2000만 명. 프로그램은 각국의 노래와 생활 지식, 한국어 수업 등으로 구성된다. 각국 동화를 애니메이션화해 한국어와 각국 언어로 보여주는 ‘엄마나라 동화’도 인기다.

웅진재단은 이 밖에도 다문화가정 지원사업, 수학·과학·예술 영재 장학사업, 희귀난치성 환아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신 이사장은 “재단의 목표는 어려운 이웃에게 직접 돈을 쥐여주기보다는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웅진그룹이 코웨이를 재인수하는 등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면서 재단 역시 기대를 걸고 있다. 신 이사장은 “그룹이 어려워지면서 연극단, 합창단 활동 등 일부 사업은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며 “중단한 사업들을 다시 시작하고 싶다”고 말했다.

글=홍윤정/사진=김영우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