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전기차 레이싱대회인 '포뮬러 E'가 오는 2020년 서울 도심에서 열리게 된다.

영국 포뮬러E와 국내 스포츠·엔터테인먼트업체인 JSM홀딩스는 30일 서울 스테이트타워에서 포뮬러E 챔피언십 개최를 확정하는 조인식을 열었다. 이날 조인식에 따라 2020년부터 2025년까지 한국에 포뮬러E 챔피언십 개최권이 주어지며 첫 대회는 2020년에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대회 주관사인 영국의 포뮬러E는 이 기간 아시아 지역 대회 개최국을 진행해 왔으며 한국을 비롯해 호주, 러시아, 뉴질랜드 등 4개국이 개최국 후보에 올라 경합했다.

포뮬러E는 도로 상태와 운전자 안전, 경제적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후보지를 선정할 예정으로 앞서 지난 23일 한국을 방문해 서울 광화문 등지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마쳤다. 조사 결과 광화문 광장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 주변을 유력한 후보 지역으로 선정했다. 개최 도시가 선정되면 10개 팀 20명의 선수는 도심의 2∼3㎞ 트랙을 질주하게 된다. 포뮬러E는 포뮬러1과 달리 별도 트랙이 아닌 도심 공공도로에서 열리는 게 특징이다.
포뮬러E 챔피언십은 올해로 다섯번 째 시즌을 맞는 이른바 '친환경 레이스'로 순수 전기 에너지로만 구성된 모터 동력이 사용된다. 2014년부터 매 시즌 7개월 동안 10개 도시에서 열렸다. 올해는 파리와 로마, 멕시코시티, 취리히 등지에서 열렸고 내년에는 11개 팀과 선수 22명으로 구성된 팀이 뉴욕과 베를린, 홍콩 등 12개 도시에서 진행한다. 올해는 아우디와 재규어 등이 친환경 신모델 레이싱카를 선보였고 내년부터는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포르셰 등도 포뮬러E에 출전할 예정이다.

포뮬러E 알레한드로 아각 회장은 이날 조인식에서 "한국은 자동차산업 기술 발전에 앞서 있을 뿐만 아니라 최첨단 기술혁신을 선도하고 이"며 "포뮬러E와 한국 사이에 많은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SM홀딩스 문재식 회장은 "국내 친환경 자동차 시장 성장과 레이싱 대회에 관심이 높은 중국과 일본 관광객 유치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justdust@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