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경제 전환 및 보호무역 등에 공조 지속"…포용성장 정책 소개
'지속가능한 공동번영과 평화' 앞세워 한반도 평화체제 지지 당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해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공동대응 및 자유로운 다자무역체제 복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세계 경제, 일의 미래, 여성역량강화'를 주제로 열린 G20 정상회의 제1세션 일반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G20 국가들이 무역과 국제금융체제의 불안요인에 대해 협력을 강화하고 세계무역기구(WTO) 개혁 및 통상규범 현대화 논의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개별 국가의 거시 건전성 제고 노력과 글로벌 금융 안전망의 강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자유롭고 공정하며 규범에 기반한 다자무역체제를 복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각국이 경제 불평등 및 양극화 심화, 일자리 문제 등 같은 고민을 공유하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는 이에 대응하고자 공정경제를 기반으로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내용으로 하는 '사람 중심 경제'를 채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사람 중심 경제가 뿌리내리면 성장의 혜택을 골고루 나누는 포용적 성장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도래에 따른 디지털화·자동화가 일자리를 줄일 것이라는 우려가 큰 만큼 사람 중심의 4차 산업혁명으로 혁신·포용을 병행하는 게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 증진 등 한국 정부의 남녀 고용 평등 노력도 설명했다.

앞서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주제로 진행된 G20 정상회의 리트리트에 세션에서 문 대통령은 금융시장 개혁, 다자무역주의 원칙 수립과 공조를 통해 G20이 세계 경제 회복에 기여했음을 평가하면서 세계 경제의 지속적 성장과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G20이 책임감을 갖고 자유무역 원칙 견지, WTO 개혁 노력, 각국의 외환시장 건전화 조치, IMF의 대출 여력 확보를 통한 선제적 금융위기 대비 등에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간 군사적 충돌 위험 제거를 위한 실천적 조치와 '동아시아철도공동체' 제안 등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우리의 노력을 설명하고 G20 국가들의 지지와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 후에는 G20 의장국인 아르헨티나가 콜론 극장에서 마련한 문화공연 및 만찬에 참석, 주요국 정상들과 친분을 다지면서 정책 공조 기반 확대에 노력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G20 회원국은 한국을 포함해 미국·일본·영국·프랑스·독일·캐나다·이탈리아 등 G7,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 등 브릭스(BRICS), 멕시코·인도네시아·터키·호주·아르헨티나·사우디아라비아, 유럽연합(EU) 의장국인 오스트리아 등이다.

여기에 스페인·자메이카·르완다·세네갈·싱가포르·네덜란드·칠레 등 7개국이 초청국 자격으로 이번 회의에 참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