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엔티파마는 중국 항주의 레둔테크놀로지와 'AAD-2004'의 임상 및 생산 판매를 위한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지엔티파마가 개발한 AAD-2004는 치매의 원인인 뇌신경세포 사멸 및 아밀로이드 플라그의 생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활성산소와 염증을 동시에 억제하는 다중표적약물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경기도 아주대 등의 지원을 받아 개발했으며, 동물은 물론 사람 대상 임상 1상에서 안전성을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양사는 중국과 일본에서 치매에 걸린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AAD-2004의 임상 연구를 진행하고, 반려동물 치매 신약의 조기 상업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예비 임상시험에서 AAD-2004는 약효를 나타냈다. 중증 치매에 걸린 14살 이상의 반려견 6마리를 대상으로 AAD-2004를 8주 투여한 결과 인지기능과 활동성이 정상 수준으로 개선됐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조이펑 레둔테크놀로지 대표는 "중국과 일본의 반려동물은 1억마리가 넘으며, 평균 수명이 증가하면서 치매에 걸린 반려동물도 증가하고 있다"며 "치료제가 전무해 지엔티파마와 손잡게 됐다"고 말했다.

곽병주 지엔티파마 대표는 "사람의 알츠하이머 치매와 매우 유사하다고 밝혀진 반려견 치매에서 AAD-2004의 치료 효과가 입증된 것은 고무적"이라며 "반려동물 치매 치료제로 개발해 세계 시장에 조속히 출시하는 한편 내년 하반기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연구에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지엔티파마는 세계 의약품 시장 진출을 위해 의약품 생산기지 조성에 들어갔다. 우선 AAD-2004의 경구용 동물의약품 생산시설을 유럽 기준(EU GMP)에 따라 구축할 예정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