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거리뷰

서울 성북구 길음동 ‘길음 래미안 1차’는 강북의 뉴타운인 길음뉴타운에 속한 아파트다. 도심과 인접하면서 가격이 저렴한 편이라 ‘가성비’가 좋은 주거지역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2003년 입주했고, 15개동, 1125가구로 구성돼 있다. 전용 59~114㎡로 이뤄져 있다. 지하철 4호선 길음역까지 걸어서 6분 거리에 있고, 지난 9월 개통한 우이신설경전철 정릉역도 걸어서 13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길음 래미안1차의 전용 59㎡가 이달 6억4500만원(12층)에 실거래됐다. 석 달 만의 최고가 경신이다. 직전 마지막 거래는 9월 5억7500만원(7층)이었고 최고가는 8월 6억원(8층)이었다. 현재 호가는 6억5000만원~6억7000만원 사이에 형성돼 있다. 올해 초 4억4000만원대에 거래됐다. 2억원 가량 가격이 올랐다.

전용 84㎡도 지난달 신고가를 경신했다. 9월 7억5000만원이던 매매가격이 10월에는 7억8000만원으로 올랐다. 호가는 7억8000만원~8억1000만원 사이에 형성돼 있다. 길음동 S공인 관계자는 “이달 들어 호가가 500만~2000만원까지 떨어졌지만 여전히 8,9월에 비해서는 높은 가격에 실거래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