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기업에 통 큰 베팅한 손정의
단기수익보다 생태계 얻는 전략
쿠팡 통해 이커머스 주도권 실험
물류에 올인한 뒤 AI·데이터 얻어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

전자상거래 기업 쿠팡이 지난 20일 한국 인터넷 기업 역사상 최대 규모의 해외 투자를 유치했다. 손정의(孫正義·일본명 손 마사요시)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이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와 함께 조성한 '비전펀드'로부터 20억달러(약 2조2600억원)의 투자를 따낸 것이다. 이 같은 투자는 손 회장이 2015년 쿠팡에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을 집어넣은 뒤 3년 만에 이뤄진 것이다.

이번 손 회장의 투자 발표 전 쿠팡에는 비판이 따랐다. 돈 못 버는 거대 적자기업이란 꼬리표다. 지난해 쿠팡의 매출은 2조684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 성장했지만 동시에 영업손실도 6388억원이나 기록했다. 역대 최대 적자폭이다. 손 회장으로부터 첫 투자를 받은 2015년부터 3년간 누적 적자만 1조7510억원에 이른다.

쿠팡의 대규모 적자에도 불구하고 손 회장이 다시 한 번 통 큰 베팅을 한 건 3년 전 내줬던 '숙제'를 쿠팡이 어느 정도 해결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 나온다. 이는 손 회장이 쿠팡을 통해 얻으려는 목표가 단기적 수익이 아닌 '리테일 테크' 주도권일 가능성이 높아서다. 리테일 테크란 소매업에 적용되는 정보통신기술을 말하는데 빅데이터, 전자결제, 챗봇, 무인점포 등이 그 예다.

이 같은 해석을 뒷받침 하는 것은 쿠팡에 대한 이번 투자가 손 회장 개인이 아닌 손 회장이 이끄는 펀드로부터 이뤄졌다는 것이다. 3년 만에 다시 이뤄진 2.2조원 규모의 투자 주체는 소프트뱅크가 전 세계 투자 주체들로부터 자금을 모아 조성한 '소프트뱅크 비전펀드(SVF)'다.

비전펀드는 손 회장이 2016년 1000억달러(약 111조원)의 자금을 조성해 만든 펀드다. 최대 출자자는 사우디 정부계 투자펀드인 '공공투자펀드(PIF)'다. 이 펀드는 세계 정보기술(IT) 생태계를 구축하고 자율주행차 등 미래 기술에 대한 주도권을 직접 쥐겠다는 목표로 조성됐다. 단순히 단기간에 수익을 내고 빠지는 기존 펀드와 조성 취지가 다르다.
이 가운데 핵심은 인공지능(AI) 기술이다. 이를 위해 비전펀드는 2016년 243억파운드(약 35조원)를 투자해 영국 반도체 설계 회사인 ARM을 인수했다. 또 세계 최고 AI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알려진 미국의 엔비디아에 40억달러(약 4조4500억원)을 투자했다.

지난해에는 인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플립카트 그룹에 25억달러(약 2조9000억원)을, 올 들어서는 GM 자율주행차 연구에 22억달러(2조5000억원)를 투자하는 등 글로벌 IT 생태계 조성을 위한 밑바닥을 차근차근 다지고 있다.

손 회장은 2016년 비전펀드를 조성하면서 '5년간 100개의 IT스타트업 기업 인수'라는 구체적 목표를 제시했다. 그는 지난 5일 열린 제2사분기 결산설명회에서 "비전펀드는 하나의 테마를 향해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AI가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쿠팡은 손 회장의 첫 투자 이후 물류센터를 짓고 배송기사를 대폭 확대하는 등 '물류'에 올인했다. 김범석 쿠팡 대표가 '로켓배송 위법 논란'에도 불구하고 과감하게 물류를 확대한 건 손 회장이 가능성을 테스트하고 싶어하는 리테일 테크의 기반이 물류에 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김 대표가 손 회장으로부터 받아든 '숙제'도 물류와 관련이 깊다는 것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현재 쿠팡은 약 1억2000만종의 상품을 판매하고 있는데 경쟁사 중 가장 많은 규모다. 익일 배송이 가능한 '로켓배송' 상품은 400만개로 오프라인이 중심인 이마트보다 10배나 많다. 이를 다음날 바로 받아볼 수 있는 '로켓배송'과 자정에 주문하면 다음날 아침 7시까지 배송해주는 '새벽배송', 주문 후 몇 시간 만에 고객에게 상품을 전달하는 '로켓프레시' 등으로 나눠 선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로켓배송 품목에 한해 당일배송을 해주는 '로켓와우' 서비스까지 내놨다.

물류가 형태를 잡아나가자 생태계가 조성됐다. 일 100만건의 로켓상품을 배송하는 '클라우드 플랫폼'과 쿠팡의 결제 서비스인 '로켓페이', 매일 3억건 상품 검색 결과를 볼 수 있는 데이터 플랫폼 등을 쿠팡은 확보했다. 머신러닝 기술로 소비자 개인 취향을 예측, 구매율을 높이는 작업도 한다. 쿠팡은 지난 3분기 약 500만건의 제품이 이 기능을 통해 소비자들의 장바구니에 담긴 것으로 파악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