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원장 정동희)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원장 최규하)이 연구개발 역량 및 시험평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27일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진주본원에서 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각각 경남 진주(KTL)와 창원(KERI)에 위치해 지역 산업 발전을 견인하고 있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경남지역 기반 연구개발 역량 및 시험평가 경쟁력 강화를 모색하고 신규사업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협약을 통해 ▲국가 및 지역 연구개발과제 공동기획 및 수행 ▲양 기관 R&D과제 수행 시 발생하는 시험평가 수요에 대한 업무협조 ▲장비품질 향상을 위한 교정 서비스 등의 상호협력 ▲ICT 및 전기·전자 분야 신규사업 개발 ▲시험인증 전문가 양성을 위한 교육훈련 등 양 기관 공동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향후 양 기관은 경남지역 27만 여개 사업체 및 138만 여명의 종사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역기반 연구개발과제 공동기획을 통해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할 계획이다.

KTL 정동희 원장은 “국내 대표 연구·시험인증 기관인 KERI와 KTL이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미래 신사업 공동개발을 통해 경남지역 산업·경제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ERI 최규하 원장은 “영남권 대표 출연(연) 간 연구협력 및 기술교류를 통해 서로가 보유한 기술의 자유로운 상호 활용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