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그룹 계열사 CMG제약(4,45030 0.68%)이 주름개선 화장품 ‘그레노스 마이크로패치’(사진)를 중국 다탕물연망(남창)유한공사에 수출한다고 27일 발표했다.

계약된 공급 기간은 3년이다. 첫해 물량은 147억여원 규모다. 지난해 CMG제약 전체 매출의 약 35%에 달하는 금액이다.

중국 정부에서 위생허가가 나오는대로 다탕물연망(남창)유한공사가 위치한 중국 강소성 남창시 일대를 시작으로 판매를 시작한다. 앞으로 중국 전역으로 판매를 확대할 방침이다.

다탕물연망(남창)유한공사는 중국 내 의료·교육·IT 분야에 주력하는 회사다. 의료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그레노스 마이크로패치는 패치 표면의 마이크로니들(미세바늘)이 피부 속까지 유효성분을 전달해 피부 탄력성을 높이는 화장품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