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안 다시 마련, 노동계와 합의
한국노총을 중심으로 한 광주 노동계가 '광주형 일자리' 현대자동차 완성차 공장 투자 협상 전권을 광주시에 위임하기로 했다.

협상단은 이로써 기존 협약서에 구애받지 않고 다시 협상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현대차의 수용 여부가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다.

노동계의 합의를 끌어낸 시 협상단은 국회 예산안 법정 시한 기간인 다음 달 2일까지 합의를 끌어내는 데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27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광주 모처에서 시와 노동계가 참석한 '투자유치추진단' 4차 회의가 열렸다.

시는 이 자리에서 그동안 현대차와의 협상 내용을 공유했다. 적정 임금, 근로시간 등에서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 어려운 상황을 밝히고 노동계의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의 끝에 노동계는 현대차와의 협상 전권을 시 협상단에 위임하기로 했다. 현대차와 협상이 어려움을 겪는 만큼 이견이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시 협상단이 독자적으로 협상안을 마련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