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김아람 기자=SK이노베이션이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기 위해 1조1천396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 잭슨 카운티 커머스시에 연산 9.8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회사는 투자 진행을 위해 현지 법인 가칭 SK 배터리 아메리카(SK Battery America) 세우고, 향후 건설 투자비와 운전 자본금 등을 연도별 분할출자 형태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향후 생산량 증가를 고려해 투자 확대를 결정할 예정이다. 조지아주는 고용·교육훈련 프로그램 지원 등을 포함한 각종 행정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번 공장 건설 투자 결정으로 SK이노베이션은 미국 내 생산 거점 확보에 따라 한국·중국·유럽·미국에 이르는 글로벌 4각 생산체계를 완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미국 배터리공장 건설투자 결정을 비롯해 향후 수주 증가에 따른 증설까지 포함해 2022년 연간 생산량 55GWh 규모의 생산설비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현재 4.7 GWh의 생산량의 10배가 넘는 규모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글로벌 자동차 최대 격전지에서 의미 있는 성공을 거둬 제2의 반도체로 평가받는 배터리 사업에서 글로벌 탑 플레이어(Top Player)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ric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