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兆 투자…내년 초 착공
완공 땐 9.8GWh 배터리 양산
SK이노베이션이 미국 조지아주 잭슨카운티에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공장을 신설한다. SK이노베이션이 미국에 생산설비를 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이노베이션은 26일 이사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배터리 공장 투자안을 의결했다. 투자 금액은 1조1396억원(약 10억달러)으로 내년 초 착공해 2022년 완공한다는 목표다. 공장이 완공되면 연간 9.8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를 양산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은 투자 진행을 위해 현지 법인인 SK배터리아메리카(가칭)를 설립한다.

조지아주는 미국에서 ‘기업하기 좋은 주’에 6년 연속 선정되는 등 미국 제조업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록히드마틴을 비롯해 인도 타타그룹, 한국의 기아자동차 및 한화큐셀도 생산거점을 갖고 있다. 폭스바겐, BMW, 다임러, 볼보, 현대·기아차 등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이 모인 미국 남동부와의 연계성도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조지아주 정부는 새 공장에 고용 및 교육훈련 프로그램 등의 행정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미국 남부는 다른 지역보다 노동력과 부지가 풍부하고 저렴한 것이 장점”이라며 “조지아를 비롯한 남부 주요 주들이 인센티브를 내걸면서 투자 유치전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급증하는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물량을 맞추기 위해 충남 서산을 비롯해 중국, 헝가리 등에서 공장을 확장하고 있다. 2022년에는 현재 연간 4.7GWh의 10배 수준인 55GWh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글로벌 주요 시장마다 생산 거점을 확보해 수주를 늘려나가겠다”며 “자동차 시장 최대 격전지인 미국에서 살아남기 위해 배터리 사업의 경쟁력을 최대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