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수삼성아파트는 서울 성동구 옥수동에 있다. 지하철 3호선 옥수역이 가깝고 주변에 초·중학교가 있어 교통과 교육 여건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울 집값 상승 국면에서 지난 9월 전용 59㎡ 매매가가 최고 8억5500만원까지 올라갔다가 지난달에는 8억원을 기록했다.

옥수삼성아파트는 1990년 4월 준공했다. 10~20층짜리 10개동으로 1114가구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다. 전용면적 59.7㎡ 84.82㎡ 114.66㎡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걸어서 5~10분이면 지하철 3호선 옥수역에 갈 수 있다. 경의중앙선 옥수역도 가깝다. 단지 바로 옆에 옥정초등학교와 옥정중학교가 있어 통학이 편리하다.

아파트 주변에 매봉산공원, 달맞이공원, 응봉산 등이 있다. 동호대교와 한남대교를 통해 압구정과 강남역 등 강남 주요 지역과 바로 연결된다. 차로 10~20분이면 한남동과 장충동 등 먹거리·볼거리가 많은 지역으로 갈 수 있다. 동호대교를 건너면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이 있다.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도 가깝다. 한강변에 있으면서 강북과 강남 접근성이 모두 좋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국토교통부 아파트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전용 59㎡ 매매가가 지난 8월 7억원대 후반을 기록하다 지난 9월 8억원(6층), 8억5500만원(15층), 8억3000만원(8층)을 기록했다. 최고 8억5500만원까지 상승한 것이다. 이후 지난달 11층 물건이 8억원에 손바뀜했다. 고점을 찍은 뒤 숨고르기를 하는 분위기다. 전용 84㎡는 지난 8월 10억3000만원(14층)까지 상승한 뒤 9월 이후 실거래가 등록된 것이 없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