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SNS에 주장

출처=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이 지사가 반문(反文) 야당 선언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 최고위원은 25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아들 문제는 대통령의 역린을 건드린 건데 여당으로서는 감히 꺼낼 수 없는 문제"라며 "대선 때 문준용 특혜취업 문제를 줄기차게 제기했던 저처럼 이 지사도 야당처럼 대통령과 맞서겠다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그는 "이간계가 아니라 본인의 결별 선언인 것"이라며 "탈당 준비가 끝났다는 뜻이기도 하다. 이 지사가 경찰은 진실이 아니라 권력의 편이라고 말할 때 문 대통령과 각을 세우는 건 예정돼 있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거론하면서 "이해찬 대표는 이 지사가 경찰이 권력의 편이라고 했을 때 출당시켰어야 했다. 대통령과 이 지사 둘 중 한 사람만을 선택해야 할 시기가 이미 지났는데도 이 대표는 여전히 이 지사 편을 들고 있다. 이 대표도 비문(비문재인)을 넘어 반문 대표하려나 보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지난 24일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등 혐의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하면서 자신과 아내 김혜경씨는 물론, 변호인도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은 허위라고 확신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하 최고위원은 이 지사가 굳이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을 거론한 것 자체가 문 대통령을 겨냥한 견제구 맥락이라고 봤다. 필요하다면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는 것은 물론 탈당까지 내다본 포석이라는 풀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