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훈(오른쪽)과 김시우가 23일 호주 멜버른 메트로폴리탄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59회 골프 월드컵’ 2라운드 11번홀에서 주먹을 맞대며 기뻐하고 있다. 두 선수가 팀을 이룬 한국은 이날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꿔 이븐파 72타를 기록,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로 벨기에와 함께 공동 선두를 지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