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검찰이 현대·기아차의 엔진결함 관련 리콜이 적절했는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현대, 기아차는 사고 가능성을 높이는 엔진 고장을 이유로 2015년과 2017년 미국에서 자동차 170만대를 리콜했다.

이는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리콜 가운데 하나로 기록된 바 있다.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은 미국 뉴욕 서부지구 검찰청이 사건 조사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미국 법무부가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과 공조해 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NHTSA는 검찰 수사 전부터 현대·기아차 리콜의 시기와 대상 범위가 적절했는지에 대해 조사해왔다.

NHTSA는 현대·기아차의 특정 자동차 엔진 문제에 대해 조사가 진행 중이며 최종 결론에 이르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