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이재명, 자신의 위기 음모론으로 바꾸려는 시도"
경찰이 택한 권력이 무엇인지 실체 밝혀야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진실의 편이 아니라 권력의 편에 있다는 이재명 지사의 발언은 무책임한 음모론이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0일 "이재경 경기도지사가 '혜경궁 김씨'가 자신의 아내 김혜경이라는 경찰 발표에 '경찰이 진실이 아닌 권력을 택했다'고 했는데 이 권력이 누군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이 지사는 이 권력이 누구인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 아니면 도지사가 무책임한 음모론을 만드는 것이다"라며 "이 지사는 자기의 위기를 음모론으로 바꾸려는 음모를 꾸미고 있다. 이게 본인의 음모가 아니라면 이 권력이 누구인지, 이 권력이 문재인 대통령인지, 문 대통령이 이 지사 죽이기를 하고 있다는 것인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음모론을 ) 밝히지 않으면 이 지사는 우리 국민들의 법정에서 또 하나의 죄를 추가하는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 지사는 '혜경궁 김씨'로 더 잘 알려진 '정의를 위하여(@08__hkkim)' 트위터 계정주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고 기소된 가운데 입장 발표를 통해 "아내가 아니라는 증거가 차고 넘치는데도 비슷한 것 몇 개를 끌어모았다. 경찰이 정말 불공평하다"면서 "경찰이 진실보다 권력을 택했다. 네티즌수사대보다 못하다"며 권력 배후론을 제기했다.

'혜경궁 김씨' 사건의 시작은 지난 4월 경기도지사 민주당 예비후보 경선과정에서 전해철 의원(당시 후보)이 '정의를 위하여'라는 닉네임의 트위터 계정(@08_hkkim·혜경궁 김씨)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등의 혐의로 단독 고발하면서 시작됐다.

전해철 의원은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처럼 인권변호사 출신으로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 기각을 이끌어 참여정부 민정비서관, 민정수석을 지냈다.
이호철 전 민정수석, 양정철 전 홍보기획비서관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른바 '3철' 중 한명이다.

'혜경궁 김씨'는 2016년 12월 문 대통령 아들 준용씨가 취업특혜를 얻었다는 허위 사실을 트위터에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여배우 불륜설· 강제 입원설 · 조폭 연루설 등 의혹 제기에 사면초가에 빠진 이 지사는 지난 10월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다 제 업보라고 생각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싸가지'없게, 도가 지나치게 공격한 일을 후회했다.

그는 "(당 후보 경선 과정 때) 문 대통령에게 정말 싸가지 없이 굴었다, 되돌아갈 수 없지만 정말 잘하고 싶다. 후회된다. 정말로"라며 문 대통령과의 앙금을 털고 사과하고 싶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전한 바 있다.

하 의원은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논란으로 정치적 위기에 빠진 이재명 경기지사를 직접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현행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후보자의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 등이 기부행위 및 매수·매수유도 행위, 정치자금법 위반 등을 범해 징역형 또는 300만 원 이상의 벌금형을 선고 받는 경우 당선무효 조치가 가능하다.

앞서 경찰은 지난 19일 김씨를 허위사실 공표(공직선거법) 및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했다. 하 의원은 경찰의 수사 결과가 확정된다면, 이 지사 역시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주가 자신의 배우자가 아니라고 허위사실을 공표하면서 선거법을 위반한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