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사진=UAA, 김재훈 포토그래퍼

유아인이 SNS에서 벌어진 설전에 뒤늦게 속내를 전했다.

배우 유아인은 21일 서울시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국가부도의 날' 인터뷰에서 "SNS에서 원치 않는 (페미니즘) 논쟁이 발생하기도 했지만, 그 이유 때문에 이 작품을 선택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1997년 IMF 협상 당시 비공개로 운영됐던 대책팀이 있었다는 기사로부터 시작된 이야기다. 그 시대를 살았던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너무나 큰 사건인 IMF 구제금융이지만, 아직까지 잘 알려지지 않았던 협상 과정과 의미를 전하고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도 해결을 위해 고군분투했던 사람들의 이야기 전하는 영화다.

국가 부도를 일주일 앞두고 협상에 나선 이들과 위기의 격변기를 살아가는 이들, 운명의 갈림길에 선 다양한 인물들을 IMF 당시 시대상을 반영한 생생하고 현실적인 캐릭터로 그려냈다.

유아인이 연기하는 윤정학은 남들보다 빠르게 국가 부도의 위기를 직감한 금융맨이다. 타인의 위기를 자신의 기회로 삼으며 잘다니던 증권 회사에 과감하게 사표를 던진다.
전작 '버닝'에서 방황하고 불안하던 청춘의 모습을 보여줬던 유아인은 '국가부도의 날'에서 일확천금을 노리는 기회주의자로 분한다. 자신의 모든 것을 국가 위기에 베팅하며 이익을 도모하면서도 자신의 생각대로만 흘러가는 상황에 회의를 느끼는 복합적인 캐릭터를 소화했다.

유아인은 "국가의 중대한 사건을 다루는 영화를 여성이 끌고 나가는게, 극 자체로도 매력적이고 흥미로운 지점이었다"며 "저는 중심은 아니지만, 이야기로 관객들을 진입시키는 역할을 한다는 측면에서 의미있고 가치있다고 본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유아인은 '국가부도의 날' 출연을 결정할 즈음에 SNS를 통해 페미니즘과 관련된 설전이 벌어져 논란이 됐다. 하지만 유아인은 그 상황이 출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냥 이 이야기('국가부도의 날')가 흥미롭게 느껴지는 상황 자체가 신선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치 않는 소모전에 대해서도 "보다 많은 사람들이 적극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드러내고, 그 의견이 조화를 이루는 세상을 꿈꾼다"며 "편가르기 하는 사람들로부터 벗어나서 그들에게 매몰되지 않고, 자기 자신의 의지를 드러내는 것이 자유스러운 일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국가부도의 날'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