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한국 경제의 '뇌관'으로 손꼽히는 가계빚이 3분기에 1500조원을 돌파하며 또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가계빚 증가세는 7분기 연속 둔화됐지만 여전히 가계소득보다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3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가계신용은 1514조4000억원으로 2분기 말(1492조4000억원)보다 22조원(1.5%) 증가했다.

3분기 가계신용 증가액은 직전 분기(24조1000억원)와 지난해 3분기(31조4000억원)보다는 감소했다. 3분기 기준으로 가계신용 증가 규모는 2014년 3분기(20조6000억원) 이후 최저 수준이다.

가계신용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6.7%를 기록해 2014년 4분기(6.5%) 이후 최저치였다. 증가율은 2016년 4분기 11.6%를 기록한 후 이후 7분기 연속 둔화세를 나타내고 있다.
가계대출은 1427조7000억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18조7000억원 늘었다. 3분기 가계대출 증가액은 직전 분기(22조원)와 지난해 같은 동기(28조3000원)보다 축소됐다.

업권별로 2분기보다 은행권 대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이 8조6000억원 늘어 직전 분기(6조원)보다 증가분이 확대된 결과다. 아파트 입주 물량이 올해 분기당 10만호를 상회하면서 집단대출과 전세자금대출 증가세가 지속됐다. 반면 오토론과 신용대출 등 은행권 기타대출은 5조6000억원 늘어 직전 분기(6조8000억원) 증가 규모가 축소됐다. 추석 상여금 등 계절성이 반영되면서 증가세가 둔화됐다는 분석이다.

상호금융, 상호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대출 증가폭이 축소됐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잔액은 317조2000억원으로 직전분기에서 제자리걸음하며 직전분기(2조6000억원), 전년 동기(4조3000억원)보다 대출 증가폭이 크게 줄었다. 규제 강화 여파로 주택담보대출이 직전 분기보다 1조5000억원 줄었다. 반면 기타 대출은 1조5000억원 늘었다. 다만 기타 대출 증가 규모는 직전 분기(3조3000억원), 전년 동기(2조3000억원)보다 감소한 수치다.

문소상 한은 금융통계팀 팀장은 "정부의 가계대출 억제정책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전 금융권의 3분기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됐다"면서도 "여전히 지난해 가처분소득 증가율 4.5%에 비춰 소득보다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가계부채 부담은 가중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자료=한국은행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