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닷 산체스 형제 부모님 사기설 /사진=한경DB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정재호·25)이 부모 사기 논란에 대해 입장을 번복했다. "허위사실"이라고 해명한지 3일 만에 "아들로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21일 새벽 마이크로닷은 보도자료를 통해 "저희 부모님과 관련된 일로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부모 사기 혐의에 대해 인정하는 태도를 보였다.

그는 "가족이 이민갈 때 5살이었다. 부모님과 이 일에 대해 이야기하기 전까지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대해 정확하게 알지 못했다. 그래서 사실 무근이며 법적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씀드렸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입장 발표 후 올라온 다른 기사들을 보고 많은 생각을 했고 매우 고통스러웠다"고 토로했다.

이어 "한 분 한 분 만나 뵙고 말씀을 듣겠다"며 "이번 일로 상처 입으신 분들과 가족 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마이크로닷 측은 부모 사기 혐의와 관련된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방침이다.

마이크로닷 부모님 사기설은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불거졌다. 지난 19일 한 네티즌은 충북 제천에서 마이크로닷 부모님이 주변인에게 사기를 치고 뉴질랜드로 도주했다는 글을 올렸다.

논란이 커지자 마이크로닷 소속사 측은 "확인 결과 허위 사실"이라며 법적 대응할 것임을 밝혔다.
이들의 공식 입장이 보도되자 마이크로닷 부모에 1997년경 사기를 당했다는 피해자들이 연달아 나왔다. 당시 피해자들이 제출한 고소장과 사건사실확인원 등이 공개됐다.

당시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마을 친척, 친구, 지인에게 수십억 원을 빌린 뒤 잠적했다는 것이 피해자 측 주장이다.

계주인 어머니도 계원들의 돈을 가지고 잠적했고, 젖소 목장을 처분하고 야반도주 했기에 보증을 섰던 마을 지인과 친인척들까지 빚을 떠안게 됐다는 것.

총 피해금액이 20억이 넘는 큰 사건이었기에 1998년 언론 보도도 나왔었다.

한편 마이크로닷과 친형인 그룹 팬텀 출신 산체스는 부모를 따라 어린 시절 뉴질랜드에 이민 갔다가 한국으로 돌아와 각각 가수로 데뷔했다.

2006년 그룹 올블랙 멤버로 데뷔한 그는 채널 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와 MBC TV '나혼자 산다'에 출연해 인지도를 쌓았으며, '도시어부'에서 만난 배우 홍수현과 연상 연하 커플이 돼 화제가 됐다.

이번 논란으로 예능 출연이 활발하던 마이크로닷의 활동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