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병원, 2천470명 10년 추적결과…"하루 7시간, 규칙적인 수면습관 권장"

하루 수면시간이 9시간 이상으로 너무 긴 사람은 5∼7시간인 사람보다 심뇌혈관질환 발병 위험이 최대 3배까지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김병성·원장원·권은중)은 한국인 유전체 역학조사 사업에 참여한 40∼69세 2천470명을 대상으로 2003년부터 2014년까지 2년 단위로 정기적인 추적조사를 한 결과, 평상시 수면시간과 심뇌혈관질환 사이에 이런 상관관계가 관찰됐다고 21일 밝혔다.

심뇌혈관질환은 관상동맥이 좁아져서 생기는 협심증, 심근경색증과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뇌졸중 등이 대표적이다.

분석결과를 보면 조사 대상자의 하루 평균 수면시간은 5시간 미만 131명(5.4%), 5시간 이상∼7시간 미만 1천93명(44.4%), 7시간 이상∼9시간 미만 1천146명(46.5%), 9시간 이상 90명(3.7%)이었다.

성별로는 여성(6.37시간)의 수면시간이 남성(6.62시간)보다 대체로 짧았다.

또 남성은 7시간 이상∼9시간 미만 그룹에 51.9%(657명)가 몰렸지만, 여성은 5시간 이상∼7시간 미만 그룹이 48.2%(575명)로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심혈관질환은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7시간 미만보다 길어질 경우 발생 위험도 덩달아 증가했다.
수면시간에 따른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은 다른 요인을 모두 보정했을 때 7시간 이상∼9시간 미만 1.86배, 9시간 이상 2.79배로 각각 집계됐다.

뇌혈관질환도 같은 조건에서 9시간을 자는 경우 위험도가 3.05배 높아지는 것으로 추산됐다.

다만, 7시간 이상∼9시간 미만은 뇌혈관질환 발병 위험도와 통계적인 유의성이 없었다.

심혈관질환과 뇌혈관질환을 '중심혈관질환'으로 묶어 분석했을 때도 수면시간이 7시간 이상∼9시간 미만, 9시간 이상이면 5시간 이상∼7시간 미만인 경우에 견줘 질병 발생 위험이 각각 1.59배, 2.51배 높았다.

또 이번 연구에서는 잠자리에 드는 시간과 일어나는 시간이 불규칙한 수면습관도 뇌혈관질환에 국한해 발병 위험을 2배 높이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수면시간의 증가와 질병 발생의 역학관계에 대한 과학적 근거가 아직 부족하지만, 수면 부족에 따른 내피세포 기능 이상이 체내 염증성 표지자들을 증가시키고 면역기능을 떨어뜨림으로써 심뇌혈관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가능성을 높이는 것으로 추정했다.

김병성 교수는 "이번 연구는 10년이라는 긴 추적 기간을 통해 수면의 시간뿐 아니라 수면의 규칙성과 혈관질환과의 관련성을 밝혔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중년 이후 치명적인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40대 이상이라면 하루 7시간 정도를 자고 규칙적인 수면습관을 갖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