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면 중단된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합의가 또 불발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등 여야 5당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만나 고용세습 국정조사를 포함한 현안을 논의했지만 합의에 실패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야4당은 강원랜드를 포함해 고용세습 채용비리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데에 뜻을 함께했다"며 "그럼에도 민주당이 국조에 대한 최종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여야 3개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정례회동을 하고 국조 등 현안을 논의했지만 접점 마련에 실패했다.

직후 한국당이 국회 일정 전면 보이콧을 선언하고 뒤이어 바른미래당도 이에 동참하며 내년도 정부예산안 심사를 비롯해 국회의 법안심사가 전면 중단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