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리전스 플랫폼 전환 박차
생태계 개발 지원 프로그램 강조

삼성전자(40,450200 0.50%)가 인공지능(AI) 플랫폼 '빅스비(Bixby)'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20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삼성 빅스비 개발자데이'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빅스비 개발을 이끌고 있는 정의석 삼성전자 부사장, 이지수 상무, 아담 샤이어 등이 참석했다.

정 부사장이 기조연설을 통해 빅스비가 단순한 음성 인터페이스가 아닌 인텔리전스 플랫폼으로 진화시키고,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개발 지원 프로그램을 본격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에서 나아가 TV, 냉장고, 에어컨 등 삼성의 모든 기기가 빅스비를 지원할 것"이라며 "다른 회사의 기기도 스마트폰으로 연동하거나 빅스비를 탑재할 수 있도록 하는 개방형 플랫폼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정 부사장은 이어 "2020년도까지 모든 삼성 기기에 빅스비를 탑재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매년 5억대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데 2020년이 되면 전 세계 수십억대 제품에서 빅스비 서비스를 지원할 것"이라며 "개발자들에게 삼성 임직원들과 동일한 개발 툴을 지원해 전문성과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이날 '함께 만드는 인텔리전스, 빅스비'를 주제로 10여 개의 기술비즈니스 세션, 코드 랩, 전시 등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국내 개발자파트너들과 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의 전략과 비전을 공유했다.

기술비즈니스 세션에서는 빅스비 개발자 도구 활용 방법, 빅스비 사용자 경험(UX) 설계, 개인화 서비스 구현 등 인공지능 플랫폼으로서 새로워진 빅스비의 차별화된 부분이 논의됐다. 망고플레이트, 벅스 등 파트너사들의 협업 사례 등도 공유됐다.

개발자들이 빅스비 개발 도구를 활용해 주어진 미션을 수행하면서 직접 개발 환경을 체험해 보는 코드 랩 프로그램도 시도된다. 전시존에서는 갤럭시 스마트폰, TV, 냉장고 등을 통해 빅스비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고 파트너사들과의 협업 사례도 살펴볼 수 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