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경궁 김씨 사건 입장 표명한 이재명
"제 아내가 아니라는 증거, 차고 넘친다"

이재명 '혜경궁 김씨' 사건 입장 발표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은 자신의 아내 김혜경씨가 아니라고 완강히 부인했다.

19일 이 지사는 경기도청 앞에서 "제 아내가 아니라는 증거가 차고 넘친다"며 "경찰의 수사 내용을 보면 네티즌 수사대보다 판단력이 떨어지지 않나 생각한다"고 입장표명했다.

이 지사는 "비슷한 것을 몇가지 끌어모아 제 아내로 단정했다. 여러분이 보신것 처럼 '카카오 스토리', '트위터' 계정을 가지고 있으면 트위터에 사진을 올린 뒤 이를 캡쳐해 '카스'에 올리지 않는다. 바로 올리면 쉽지 않냐"고 설명했다.

경찰이 '스모킹 건'으로 지목한 것이 자신의 아내가 아니라는 증거라고 반박했다. 그는 "차고 넘치는 증거 중에서 목표를 정하고 그게 이재명 아내다라는데 맞췄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의혹을 드러냈다.

이 지사는 또 "진실보다는 권력을 선택했다는 생각이 든다. 국가 권력 행사는 공정함이 생명이다. 명백한 허위사실을 공표한 김영환에 대해 그렇게 관대한 경찰이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는 왜 이리 가혹한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명백한 사실을 무혐의하고 알려질까 걱정해서 송치 사실을 숨긴 경찰이 이재명의 아내에 대해서는 6명의 전담 수사관을 편성하고, 친절하게 기소 예정이라는 것을 영화 예고편 틀 듯이 알려줬다.정말 불공평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혜경궁 김씨로 지목된 이재명 지사의 아내 김혜경씨. 사진=연합뉴스

이 지사는 "때리려면, 침을 뱉으려면 이재명에게 하라. 무고한 제 아내와 가족을 이 싸움에 끌어들이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경찰이 이재명에 대해 기울이는 노력에 10분의 1만 삼성 바이오 분식회계 사건 등에 관심 갖고 집중 했다면 나라는 지금보다 10배는 더 좋아졌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저들이 바라는 바 저열한 정치 공세의 목표는 이재명으로 하여금, 일을 못하게 하는 거다. 지금보다 도정에 더 집중해서 저열한 정치 공세에 대해 답을 해드리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내에서 '의혹이 사실이면 사퇴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데 대해서는 "뇌물을 받았다면 처벌받는 것이 당연하다. 하지만 무고한 사람에 죄지었다고 하는 것은 프레임"이라고 말해 사실상 지사직 사퇴 가능성을 일축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입건된 김씨를 이날 오전 수원지검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