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소유주가 자신의 아내 김혜경 씨라는 경찰 수사결과와 관련해 19일 "계정 글 쓴 사람은 제 아내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주말과 휴일 두문불출했던 이 지사는 이날 아침 경기도청 출근 직전 기자들에게 "(혜경궁 김씨가) 제 아내가 아니라는 증거는 넘친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입건된 김씨를 이날 오전 수원지검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