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은 중국 법인인 푸메이둬식품이 두부(사진)와 파스타의 인기에 힘입어 올해 3분기 누적 매출 기준으로 50% 성장했다고 19일 발표했다. 풀무원에 따르면 중국 시장에서 두부와 생면 파스타 매출은 지난해 3분기 대비 각각 86%, 78% 늘었다.

풀무원은 2010년 중국에 진출했다. 초기 4~5년간은 유통망 확보에 전력을 쏟았다. 중국에는 1000여 개 두부회사가 있지만 대부분 유통기한이 5일 내외다. 풀무원 두부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로 유통기한이 30일이다. 여기에 5도 이하로 유통하는 콜드체인 시스템을 적용해 전국에 유통할 수 있도록 했다.

생면 형태의 간편식 파스타도 중국 최초·유일의 제품으로 시장을 이끌고 있다. 건면 파스타는 8분 이상 삶아야 하지만 풀무원은 용기형 생면 파스타를 출시해 전자레인지에 2분만 조리하면 되도록 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