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비 1677억…2022년 완공
건설비 지하철의 6분의1 수준
원도심지역 교통정체 줄어들 듯
경기 수원시는 2022년까지 수원역~장안구청에 이르는 6㎞ 구간에 트램(노면전차)을 도입하기로 했다. 트램이 개통되면 수원역과 장안구청 간 하루 4만여 명의 대중교통 이용자 수송을 트램이 전담해 이 지역의 상습적인 교통혼잡 문제를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수원역~장안구청 트램을 민간투자 방식으로 1677억원을 투입해 2019년 하반기 실시설계를 시작한다고 19일 발표했다. 개통은 2022년 10월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트램은 도로에 설치된 레일을 따라 움직이는 전동차로 대표적인 친환경 대중교통 수단”이라며 “트램은 ㎞당 건설비용이 지하철(1300억~1600억원)의 6분의 1 수준인 200억~300억원으로 경제성도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시는 트램이 지나가는 수원역~장안문(팔달구 북수동) 3.4㎞ 구간을 승용차 등 일반 차량 통행을 제한하는 대중교통 전용지구로 지정하기로 했다. 이 중 수원역에서 중동사거리(팔달구 중동)까지 1.8㎞ 구간은 트램과 버스가 함께 운행할 수 있는 ‘혼합형’으로, 중동사거리에서 장안문까지 1.6㎞ 구간은 트램만 운행하는 ‘궤도형’ 대중교통 전용지구로 운영한다. 국내 대중교통 전용지구는 대구 중앙로(1.05㎞), 서울 연세로(0.55㎞), 부산 동천로(0.74㎞) 등 세 곳뿐이다.

시는 트램 도입을 민선 5기 출범 직후인 2010년부터 추진했다. 올해 2월 도시철도법과 철도안전법 등 트램 운행에 필요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 사업추진 동력을 확보했다. 시는 트램 설치를 시민의견을 수렴해 추진하기로 하고 지난 8일 ‘원도심 대중교통 전용지구 및 노면전차, 갈등 영향분석 용역’에 들어갔다. 용역 결과는 내년 4월 마무리된다.

시는 트램 일부 노선을 대중교통지구로 지정해 승용차 등 일반 차량 통행을 제한하면 원도심지역의 상습 차량정체가 해소돼 교통흐름이 원활해질 것으로 분석했다.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은 “트램 도입을 위한 대중교통 전용지구 조성사업은 노선 주변 상인과 지역 주민 등 이해당사자 간 갈등이 있다”며 “모든 시민이 트램 설치를 환영할 수 있도록 갈등을 조정해 원도심 교통혼잡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