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찰 수사 허접…권력 택했다"
이해찬, 이재명 출당 질문에 "그만들 해"
하태경 "이해찬 이재명에 약점 잡혔나"
청와대 "당이 판단하고 논의할 문제"
경찰청장 "법과 절차 따랐다"

대화하는 이해찬-이재명 (사진=연합뉴스)

경찰은 1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아내 김혜경씨를 '혜경궁 김씨' 트위터(@08_hkkim) 계정의 소유주라고 보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이재명 경기지사 출당 등 거취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만들 해!"라며 다소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회의에서 이재명 지사와 관련된 내용을 전혀 언급하지 않았으며 이 대표는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그만하라니까"라며 인상을 쓰며 즉답을 피했다.

이 대표는 전날 당 전국대학생위원회 발대식이 끝난 뒤에도 기자들의 물음에 "어제 대변인이 다 냈다"고만 말하며 언급을 피한 바 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이날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서 이 대표의 태도를 두고 "이 대표가 (이재명 경기지사를) 싸고 도는 것은 큰 신세를 졌거나 약점을 잡혔거나 둘 중 하나"라면서 "(이 지사의) 출당은 민주당이 얼마나 패륜 막말, 거짓말에 대해 단호한 모습을 보이느냐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혜경궁 김씨' 경찰 수사결과에 대해 청와대가 관여할 문제가 아니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당에서 관련된 내용을 판단하고 논의할 문제이지 청와대가 관여할 성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청와대와 원칙적으로 관련된 문제라면 통상적인 얘기를 할 수 있겠지만 이 건은 우리가 수사결과를 지켜볼 필요도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청와대가 이 문제에 대해 조처를 하거나 후속 행동을 할 성격도 아니기 때문에 검찰 수사를 지켜볼 문제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날 출근길에서 "경찰이 네티즌 수사대보다 판단력이 떨어진다"면서 "경찰이 진실보다 권력을 선택했다"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이어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서는 경찰에서 내세운 결정적 증거, 이른바 ‘스모킹건’에 대해 "참 허접하다"며 다섯 가지 근거를 들며 곧장 맞섰다. 이 지사는 "저희가 계정 내용을 갖고 있지 못해 분석을 못하고 있고 경찰이나 저들이 주장하며 내세우는 것 또한 반박 정도밖에 못하고 있다. 수만개 글 중 아니라는 증거가 더 많을 텐데 경찰이 비슷한 거 몇 개 찾아 꿰맞추고 있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민갑룡 경찰청장은 "경찰이 수십차례에 걸쳐 자료를 확보, 분석하는 과정을 통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얻은 결론이라 생각한다"면서 "결과에 대해 많은 의견이 있겠지만 검찰의 보충수사를 통해 진실이 규명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혜경궁 김씨' 논란은 지난 4월 3일 '전해철 때문에 경기 선거판이 아주 똥물이 됐다'는 트위터 글로 인해 같은 달 8일 전해철 의원이 혜경궁 김씨 계정주를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하면서 불거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