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진흥공단과 한국항공우주산업은 경남 사천에 있는 KAI 본사에서 ‘항공분야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19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과 김조원 KAI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중진공은 항공분야 중소벤처기업 육성, 항공분야 중소벤처기업 일자리, 수출마케팅, 기업진단 지원 등을 한다. KAI는 성장가능성이 높은 항공분야 중소벤처기업 추천, 협력사 정책자금 융자시 3년간 이차보전 총 15억원 지원, 협력사 내일채움공제 가입시 5년간 총 7억 지원 등에 대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은 항공산업 육성과 KAI 협력사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이 가능하게 됐다. 중진공은 그동안 국가 미래 전략사업인 항공산업이 자리잡기 위해 88개 KAI 협력사에 약 1500억원 정책자금을 지원했다. 내일채움공제에 60여명을 가입시켰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위한 민관 지원모델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 일자리창출 등을 위해 유관기관과 협업 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조원 대표도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협력사의 경영안정과 지속성장을 통해 혁신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중진공과 긴밀한 협업 체계를 통해 협력사와 함께 동반성장하는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