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포인트 왕중왕전

보기 없이 버디만 4개 '뒷심'
이소영 따돌리고 정상 올라
23개 대회 모두 커트 통과
꾸준함 겸비한 '슈퍼스타'로

17번홀 버디로 승부 '쐐기'
최혜진은 더블보기로 무너져

이다연이 18일 전남 장흥 JNJ골프리조트에서 열린 LF포인트 왕중왕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LF포인트 대회조직위 제공

157㎝의 작은 키로 260야드를 넘기는 장타를 뿜어내 ‘작은 거인’이라는 별명을 얻은 이다연(21)이 ‘역전의 여왕’이라는 새로운 수식어를 추가하게 됐다. 그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올스타전 격인 LF포인트 왕중왕전(총상금 1억7000만원)에서 올 시즌 2관왕에 오른 ‘슈퍼루키’ 최혜진(19)에 대역전극을 펼치며 우승상금 5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이다연은 18일 전남 장흥 JNJ골프리조트(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낚아채 4언더파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2언더파를 적어낸 그는 2위 이소영(10언더파·21)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가 이벤트 대회인 만큼 이다연의 우승은 공식 기록으로 남지 않는다. 하지만 그는 올 시즌 신인왕과 대상 포인트 1위를 차지한 최혜진에게 역전승을 거두면서 ‘예비 슈퍼스타’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 대회를 포함해 세 번의 우승 중 두 번이 역전승이었다. 그는 스타 선수들이 넘쳐났던 2018시즌에서 1승을 포함해 상금랭킹 7위(5억6110만원)에 올랐다. 23개 대회에 출전해 모두 커트 통과에 성공하는 꾸준함도 겸비해 다음 시즌 최혜진의 대항마로 평가받는다.

이다연은 KLPGA 투어 각 대회 최종라운드 순위와 톱10 입상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해 매기는 LF포인트에서 최혜진에 뒤진 채 출발했다. LF포인트 1위인 최혜진은 참가 선수 중 유일하게 3타의 어드밴티지를 얻어 3언더파로 대회를 시작했다. 7위인 이다연은 1언더파로, 최혜진에게 2타 뒤진 채 출발했다. 이다연은 첫날 7타를 줄여 8언더파를 기록했다. 하지만 8타를 줄인 최혜진이 11언더파로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최종 2라운드를 앞두고 3타 뒤진 상황. 이다연이 추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자 최혜진이 흔들렸다. 경기 중반까지 우승이 유력했던 최혜진은 13번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해저드에 빠뜨렸다. 겨우 5온에 성공한 뒤 3퍼트를 범해 트리플 보기로 미끄러졌다. 단숨에 순위가 뒤바뀐 상황에서 이다연이 17번홀(파5)을 버디로 마쳤다. 최혜진이 또 한 번 해저드에 발목이 잡히며 더블보기로 홀아웃하며 승부가 갈렸다.

이다연은 “(최)혜진이와 타수 차이가 커 오히려 편한 마음으로 임해 플레이에 집중할 수 있었다”며 “혜진이의 실수가 있었지만 서로 잘 마쳤으면 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것이 예의라고 생각했고 마무리가 좋아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올해 23개 대회에서 커트 탈락 없이 꾸준히 친 것을 스스로 칭찬하고 싶다”며 “겨우내 부족하다고 생각한 퍼트를 보완해 더 나은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다짐했다.

한때 이다연에게 4타 차로 앞선 최혜진은 우승 문턱에서 큰 실수 한 번으로 타이틀 방어에 실패했다. 지난해 이 대회 초청선수로 출전해 우승했던 최혜진은 올해 첫 2연패에 도전했으나 4위에 그쳤다. 이날만 9타를 줄인 박민지(20)가 합계 9언더파로 단독 3위를 기록했다.

장흥=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