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지난 17일 경찰이 이른바 트위터 계정 '혜경궁김씨'의 사용자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라고 발표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가 주말과 휴일 모두 집 밖으로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이 지사는 이른바 '혜경궁김씨'로 이름이 붙은 트위터 계정 `@08__hkkim'의 소유주가 자신의 부인 김혜경씨 것이라는 경찰발표가 나온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하지만 이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고 특히 휴일에는 그가 애용하던 SNS 조차 활용하지 않고 있다.

경찰이 김혜경씨를 오는 19일 검찰에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등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할 예정이기때문에 향후 대책을 세우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지사 한 측근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이 지사가 경찰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하면 국민들 보기에 진실싸움밖에 더 되겠느냐. 이미 이 지사 측에서는 모든 것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충분히 설명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분위기는 이 지사에게 호의적이지 않다. 야권은 물론 이 지사가 소속된 여당 내부에서도 '쓴소리'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혜경궁 김씨' 트위터 사용자가 김혜경씨라면 이재명 지사는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 지사는 경찰이 김혜경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힌 직후 페이스북 글 등을 통해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올린 '불행한 예측'이 현실이 되었다. 경찰이 수사가 아닌 'B급 정치'에 골몰하고 있다"고 비난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