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사법부 판단까지 지켜봐야' 전대 당시 생각 변함없어
이재명과 각 세웠던 친문 진영도 관련 언급 자제
일부 '친문' 지지자들 사퇴 요구…팬클럽 '문팬' "탈당 않으면 출당시켜야"

더불어민주당은 '혜경궁김씨' 트위터 계정주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라는 경찰 수사 결과를 두고 관련 언급을 자제하면서도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혜경궁김씨'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낼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어제 대변인이 다 냈다"며 말을 아꼈다.

전날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현재로서는 당사자가 부인하고 있기 때문에 사법적인 판단을 보고 난 후 당의 최종 입장을 정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홍 수석대변인의 이 발언 외에는 이틀째 논평 등 공식 대응 없이 침묵 중이다.

이 지사가 강하게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만큼 검찰 수사 결과와 사법부 최종 판단까지 지켜봐야 할 사안이어서 지금 단계에서는 출당 등 징계 조치 논의는 이르다는 게 당내 분위기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 지사에 대해 징계를 한다거나 출당 조치를 한다거나 하는 것은 뭔가 딱 정확히 혐의가 확정돼야 가능한데, 그런 게 없으니 지금으로선 조치하기가 조금 그렇다"고 말했다.

이 대표도 전당대회 당시 밝혔던 것처럼 사법부 판단까지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가 숱한 논란에도 여전히 당내 지지율 2위의 차기 대권 잠재주자이고, 이 대표의 당대표 당선에 일부 '지분'이 있다는 시각도 있어 지도부로서는 여러모로 곤혹스러운 상황이다.

그러나 일부 '친문(친문재인)' 지지자들의 격렬한 반발로 당분간 후폭풍은 만만찮을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에 거부감이 강한 일부 지지자들은 SNS 등을 중심으로 이 지사의 출당과 경기지사 사퇴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팬클럽 중 한 곳인 '문팬'은 전날 홈페이지에 '경찰발표에 대한 입장'이란 제목의 글을 올려 "사법적 결과를 떠나 진정한 사과와 정치적·도의적으로 책임지는 자세를 이 지사에게 요구한다"며 "대통령께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해서라도 (이 지사는) 민주당을 탈당하라. 민주당은 이 지사가 탈당하지 않으면 신속하게 출당 조치를 하라"고 주장했다.

다만 6·13 지방선거 경선 당시 이 지사와 각을 세웠던 당내 일부 '친문' 진영은 오히려 말을 아끼는 모습이다.

경기지사 예비후보로 출마해 이 지사와 감정싸움을 벌이다 '혜경궁김씨' 트위터 계정을 고발한 당사자인 전해철 의원은 외부와의 접촉을 자제하며 언급을 꺼리고 있다.

또 다른 '친문' 의원도 "조심스럽고 놀랍다는 게 당내 분위기"라며 "경찰이든 검찰이든 (수사 결과를 발표해도) 죄가 있고 없고는 법원에서 판정하게 되니까, 당내 반응은 그 이후에나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지사가 자유한국당 소속도 아니고 어쨌든 우리 당원인데, 본인이 극구 아니라고 하는데 거기에 대고 당이 '맞지 않느냐'고 할 수는 없는 처지"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 지사와 각을 세웠던) 그런 사람들은 오히려 이런 상황에서 성급하게 얘기해 역풍을 맞는 것을 꺼릴 것"이라며 "어차피 여러 논란이 많아 차기 대권은 어렵다는 인식도 있다.

우리 당 소속 지사로서 무탈하게 임기를 끝내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다른 의원들도 대부분 공식적인 언급을 하지 않는 가운데, 표창원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여러 차례 밝혔듯 '혜경궁김씨' 트위터 사용자가 김혜경씨라면 이재명 지사는 책임지고 사퇴해야 하며 거짓말로 많은 사람을 기만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표 의원 역시 "경찰 수사 결과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만한 정황증거들이 모였지만 이 지사 측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라며 "법정에서 밝혀질 때까지 기다리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