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만나 전날 치러진 한국과 호주 간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전이 무승부로 끝난 것을 서로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 축구 대표팀이 모리슨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배려한 걸까요"라면서 "어제 평가전 1대1 무승부를 모리슨 총리와 서로 축하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오전 중 APEC 정상회의장에서 모리슨 총리를 만나 찍은 기념사진도 올렸다. 문 대통령과 모리슨 총리는 양팀 경기가 1대1 무승부로 끝난 것을 의미하는 듯 양손의 검지손가락을 하나씩 들고 사진을 찍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선제골을 넣은 황의조 선수와 동점골을 넣은 마시모 루옹고 선수를 비롯해 양국 대표팀 선수들, 고맙습니다"라며 "덕분에 서로 더 가까워졌습니다"라고 말했다.

한국 대표팀은 호주 브리즈번의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 친선경기에서 전반 22분 황의조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지만, 후반 추가시간 마시모 루옹고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1대1로 비겼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