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액주주 의결권 위임 가능성…국민연금 등 주요주주 설득 중요"

주식 매입으로 단숨에 한진그룹의 지주회사 한진칼의 2대 주주로 올라선 국내 사모펀드 KCGI가 경영권 장악을 시도할지 증권가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그레이스홀딩스는 한진칼 주식 532만2천666주를 장내매수로 취득해 지분 9.00%를 보유했다고 지난 15일 공시했다.

그레이스홀딩스는 강성부 전 LK투자파트너스 대표가 설립한 KCGI가 만든 KCGI제1호사모투자 합자회사가 최대주주인 투자목적 회사다.

그레이스홀딩스가 2대 주주로 올라서면서 한진칼의 지분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17.84%)을 포함한 오너 일가 28.95%, 그레이스홀딩스 9.00%, 국민연금 8.35%, 크레디트스위스 5.03%, 한국투자신탁운용 3.81% 등 순이 됐다.

기타 기관과 소액주주가 보유한 지분은 44.86%다.

한진칼은 대한항공, 진에어, 칼호텔네트워크 등을 자회사로 둔 한진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지주회사다.

KCGI 측은 이번 지분 공시에서 경영 참여 의사를 내비쳤으나 구체적으로 어떤 요구를 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한진그룹은 '땅콩회항', '물벼락 갑질' 등 총수 일가의 일탈 행위로 국민적 공분을 샀다.

또 조양호 회장은 27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오는 26일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이에 따라 증권가에서는 KCGI가 이사진 교체 등을 통해 한진그룹 지배구조 개선을 시도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한진칼 이사회 7명 중 석태수 대표이사, 조현덕 사외이사, 김종준 사외이사 등 이사 3명과 윤종호 상근감사의 임기 만료일이 2019년 3월 17일로 예정돼 내년 주총에서 이사회 장악을 위한 이사진 교체를 시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양 연구원은 "주총 표 대결로 이사회를 장악할 수 있을지는 우호지분을 얼마나 확보하느냐에 달렸지만 한진그룹이 국민적 공분을 산 점을 고려하면 많은 소액주주가 그레이스홀딩스에 의결권을 위임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사회 장악 이후에는 한진칼의 적자 사업부 정리를 위한 호텔 및 부동산 매각, 계열사 경영 참여 시도 등을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이한준 KTB투자증권 연구원도 "경영 참여 선언을 한 만큼 지배구조 개선 요구 압박을 예상한다"며 "적대적 인수합병(M&A)이 아닌데도 확보한 지분율이 상당해 자연스럽게 표 대결과 임원진 교체 가능성을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사 해임은 특별결의 사항이므로 가능성이 극히 낮아 보인다"며 "다만 보통 결의 사항인 이사 선임을 위해서는 출석한 주식 수의 50% 이상 찬성 및 발행주식 총수의 25% 이상 찬성 요건을 충족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국민연금, 크레디트스위스, 한국투신이 모두 최근 공시한 지분의 의결권을 위임한다고 가정하면 KCGI 측이 확보할 수 있는 지분은 26.19%까지 오른다.

여기에 소액주주의 의결권 위임 규모에 따라서는 KCGI가 조양호 회장 일가보다 더 많은 우호지분을 확보할 수도 있다.

이에 따라 국민연금을 비롯한 주요 주주의 입장이 중요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그레이스홀딩스는 대표소송권, 이사의 위법행위 청구권, 주주제안권, 주주총회 소집청구권 등의 권리가 있다"며 "이를 활용해 한진칼의 주요 정책에 영향을 줄 수도 있고 주주총회를 소집해 조양호 회장 측과 표 대결을 벌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결권 대결이 이뤄지면 국민연금, 크레디트스위스 등을 자기편으로 설득하는 게 양측 모두 중요한 관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국민연금은 지난 6월 5일 대한항공에 경영진 일가의 일탈행위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와 해결방안을 묻는 공개서한을 발송하며 주주권을 행사했다.

다만 크레디트스위스와 한국투신은 각각 지난 9월과 10월 지분 공시에서 "경영권에 영향을 주기 위한 행위를 하지 않을 것"이라며 주식 보유가 경영 참가 목적이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