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한국과 중국은 동북아의 평화·번영이라는 전략적 이익이 일치하는 만큼 한중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더욱 긴밀히 공동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내년 한국과 북한을 각각 방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 포트모르즈비를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중국 국가주석과 35분간 가진 회담에서 “올해 한반도에서 전인미답(前人未踏)의 평화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며 “시 주석께서 세 차례의 중북정상회담 등 한반도 정세 진전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해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두 정상이 만난 것은 작년 12월 이후 11개월만이며, 문 대통령 취임 후 네 번째 정상회담이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한·중 관계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미·북 정상회담이 내년 초로 연기되는 등 일정 조율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중국의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해서 다. 문 대통령은 “한국에는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는 말이 있고 중국엔 ‘뿌리가 튼튼한 나무는 가지가 무성하다’는 말이 있다”며 “한중관계는 뿌리 깊은 나무와 같으므로 가지가 무성하도록 더욱 발전시켜나길 희망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님이 이끄는 중국이 성공과 발전을 거듭하며 국제적 위상이 매우 좋아지고 있음을 확인시켜주고 있다”며 “작년 12월 회담 후 11개월이 흐른 지금 양국 교역투자와 인적교류가 증가하고 한중관계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 이후 완전히 정상화되지 않은 한·중 관계와 최근 한반도 하늘을 뿌옇게 뒤덮고 있는 미세먼지에 관해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을 향해 “그러나 아직 해야 할 일이 남아있다”며 “양 국민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계속 함께 노력하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양국이 스모그와 초미세먼지 등의 국가적 현안을 함께 공동 대응하자고 당부하기도 했다.
시 주석은 “양측의 한반도 정세 안정 등에 대한 협력이 아주 효과적이었다”며 “긴밀한 소통을 유지해오는 등 지난 1년은 중한관계와 한반도 정세에 있어 중요한 의미를 지닌 1년이었다”고 평했다. 아울러 남북 관계 개선을 촉진하기 위해 내년 한국을 방문하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이 조속한 시일 내에 서울을 찾아줄 것을 요청했다”며 “시 주석의 방한이 남북 관계를 더 성숙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에 시 주석은 내년 편리한 시기에 방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시 주석은 또 내년께 방북하겠다는 의사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시 주석을 북한으로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이에 “(시 주석이) 내년에 시간 내서 방북할 생각이라는 뜻을 밝혔다”고 했다.

이날 회담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김의겸 대변인, 신재현 외교정책비서관, 박진규 통상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딩쉐샹(丁薛祥) 중국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 담당 정치국원,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친강(秦剛) 외교부 부부장 등이 자리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