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 지도자 프로그램 후원
-평택연탄나눔은행에 후원금 전달 및 연탄배달 봉사도

쌍용자동차가 지역사회 소외계층 후원을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회사는 최근 사단법인 평생돌봄재단과 협약을 맺고 재단이 주관하는 한국 발달장애인 지도자 프로그램을 후원했다. 지난 1월과 3월, 10월 한국과 미국 워싱턴 D.C. 등에서 열린 발달장애인 콘퍼런스에서는 발달장애의 특성에 대한 이해와 이들을 위한 기초교육 및 전문교육은 물론 우수 장애인교육 사례 등을 공유했다.


앞서 지난 9월엔 평택연탄나눔은행에 후원금 2,000만원을 전달하고, 임직원들이 지역 저소득층 가정을 방문해 직접 연탄 배달봉사도 나섰다. 2007년부터 연탄 지원 및 보일러 무상수리와 교체 등을 진행해왔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이밖에 지난 2011년 노사가 1억5,000만 원을 출자해 설립한 한마음 장학회를 통해 2012년부터 매년 평택지역 중, 고, 대학생들 대상으로 소정의 장학금을 전달하고 공장 투어 기회를 제공해오고 있다.

최종식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는 "지속적으로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공헌 활동을 통해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 만들기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한국자동차공학회, 이종화 신임회장 선출
▶ 넥센타이어, 맨시티 우승 기념 트로피 한국 투어 지원
▶ 기아차, 2018 광저우 모터쇼에 '더 뉴 KX5' 내놔
▶ [포토]부분변경 이상의 진화, 벤츠 신형 C클래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