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자무역 위기감 고조"…자유무역·공정경쟁 환경 조성 협력 강조
'무역 증진에 APEC 적극 역할해야 하나' 질문에 "당연히 예스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정상들 하나같이 자유무역 지지해 다행"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APEC 기업인자문위원회(ABAC)와의 대화에 참석해 역내 무역·투자 자유화 등을 놓고 각국 정상과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ABAC는 민간업계의 견해를 APEC 논의에 반영하기 위해 설립된 공식 민간자문기구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비롯해 칠레·페루 정상과 소그룹을 이뤄 개방적 경제공동체를 지향하기 위한 APEC의 노력 등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국 정부가 '사람 중심 사회'를 중요한 핵심 가치로 설정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을 추진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아울러 APEC 역내에서 경제 성장의 혜택이 호혜적으로 분배되고 경제·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를 확대해 나가는 데 회원국들이 공동으로 노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최근 국제적 통상 갈등이 심화하고 다자무역체제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APEC 회원국이 공동의 책임감을 갖고 자유무역과 공정경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각국 정상은 개방된 상호 협력하에 무역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데 대체적인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문 대통령은 '국제적인 무역 분쟁의 해결이나 무역 증진에 APEC이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하는가'라는 참석자들의 질문에 "그에 대한 답은 당연히 '예스'(Yes)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역내 경제통합에 필요한 여건이 성숙하는 데도 회원국들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ABAC 위원으로 행사에 참석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기자들을 만나 "정상들이 하나같이 자유무역을 지지해서 다행스럽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