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우 산케이신문과 인터뷰…"北 젊은이들, 충성심 없다"

북한군 병사로 작년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오청성(25) 씨가 일본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 체제에 대해 "세습 지도자를 무리하게 신격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극우 산케이신문은 17일 일본 도쿄(東京) 도내에서 최근 진행한 오 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하며 그가 "북한 내부에서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정치와 지도자에 대한 무관심이 퍼지고 있으며 충성심도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체제가 인민들을 먹여 살린다면 손뼉을 치겠지만, 무엇 하나 (혜택을) 주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작년 북미관계가 악화했을 당시에 대해 "정말로 미국과 전쟁할 것이라고 느꼈다"며 "(이런) 긴장감은 위에서 내려온 측면도 있다"고 지적했다.

오 씨는 부친이 북한군 소장이어서 북한에서 의식주나, 군대 경력 등에서 혜택을 받은 편이었다고 설명하면서도 북한에서 배급이나 급식 등 국가의 생활보장은 완전히 파탄 상태라고 전하기도 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생활은 (배급이나 급식 등을 통해서가 아니라) 주민 각자가 해결하고 있다"며 "단속 기관 등 권력자들은 시민의 위법을 못 본 척 넘겨주며 용돈을 벌고 있다"고 말했다.
오 씨는 귀순경위에 대해 "근무지 밖에서 친구와 문제가 생겨 술을 마신 뒤 검문소를 돌파해버렸다"며 "돌아가면 처형당할 우려가 있어서 국경을 넘었다.

귀순한 것을 후회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북한 상황에 대해 "돈이나 권력이 없으면 북한에서는 죽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일본에 대해서는 "북한이 정치적으로는 일본을 타도하자고 하지만 경제적인 면에서는 존경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군에 관해서는 "힘든 훈련을 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전체적으로는 강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산케이는 인터뷰 기사를 게재하면서 오 씨가 언론취재에 응한 것은 한국 미디어를 포함해 이번에 처음이라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