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17일 오전 8시14분께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떡전사거리에서 회기역 방향으로 주행하던 시내버스가 앞서가던 승용차와 화물차 등 10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경찰에 따르면 버스는 추돌 후에도 50~100m 돌진했다. 중앙차선을 넘어 건너편 버스정류장을 들이받고 마주 오는 다른 시내버스와 충돌한 후 멈췄다.

사고로 버스 운전기사 노모씨(58)와 승용차 운전자 및 동승자, 택시 승객 등 10명이 가벼운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버스 승객 가운데 다친 사람은 없었다. 이들이 모두 하차해 다른 버스를 이용하고 사고를 수습하느라 한동안 일대에 교통 혼잡을 빚었다.
사고 당시 노씨는 술을 마시지는 않은 상태로 파악됐다. 노씨는 "나도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노씨가 노선을 두고 오토바이 운전자와 신경전을 벌이다 욱해서 액셀러레이터를 밟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엔진 결함이 없었는지도 살펴볼 계획. 경찰은 노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