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2017 주택소유통계'
지난해 공시가격 기준으로 집값이 1년 새 1억원 이상 오른 주택 소유자가 104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2017년 주택소유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1년 전보다 보유 주택의 총자산이 증가한 사람은 978만7000명이었다. 전체 주택 소유자(1367만 명) 중 71%를 차지했다.

이 중 104만 명이 1억원 넘게 주택 자산이 늘었다. 1년 새 집값이 5억원 넘게 뛴 사람도 6만1000명에 달했다. 이 중 절반이 넘는 3만4000명은 서울 지역 주택 보유자다. 시장에서 거래되는 매매가가 조사 기준인 공시가격보다 더 높다는 점을 고려하면 집값 상승 규모는 조사 결과보다 더 클 것이라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다주택자는 처음으로 200만 명을 넘어섰다. 주택 두 채 이상 보유자는 211만9000명으로 전년(198만 명)보다 14만 명 가까이 늘었다. 전체 주택 소유자 중 다주택자 비중도 14.9%에서 15.5%로 0.6%포인트 높아졌다.

다주택자 200만명 돌파…'두채 이상' 강남구 최고

'8·2 대책'에도 작년 14만명↑

집을 두 채 이상 보유한 다(多)주택자가 지난해 14만 명가량 늘면서 200만 명을 돌파했다. 정부가 지난해 8·2대책을 내놓는 등 부동산 규제를 강화했지만 다주택자 수는 전년(10만1000명 증가)보다 오히려 큰 폭으로 늘어났다. 주택을 다섯 채 이상 가진 사람도 6000명 증가한 11만5000명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2017년 주택소유통계’를 보면 주택 소유자는 2016년 1331만1000명에서 지난해 1367만 명으로 35만9000명(2.7%) 증가했다. 한 채만 가진 사람은 같은 기간 1133만2000명에서 1155만1000명으로 21만9000명(1.9%) 늘었다.

두 채 이상 다주택자는 2016년 198만 명에서 지난해 211만9000명으로 13만9000명(7.0%) 불어났다. 다주택자가 1주택자보다 가파르게 늘면서 전체 주택 소유자 중 다주택자 비중은 14.9%에서 15.5%로 0.6%포인트 증가했다.

보유 주택 수별로 보면 두 채 보유자는 9만6000명 늘어난 166만 명, 세 채 보유자는 2만8000명 늘어난 27만2000명이었다. 다섯 채 이상 가진 사람도 10만9000명에서 11만5000명으로 6000명 늘었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투자 또는 임대소득 목적으로 집을 산 다주택자가 늘었다”며 “고령화 추세에다 집값이 오르면서 임대소득 또는 투자목적으로 집을 산 다주택자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시·군·구별로 다주택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 강남구였다. 강남구 자가주택 거주자 14만4300명 중 22.0%(3만1800명)가 다주택자였다. 이어 서울 서초구(20.9%), 제주 서귀포시(20.6%), 세종시(20.6%) 순으로 조사됐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정부가 규제를 쏟아내더라도 향후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이 매년 40만 가구 이상으로 쏟아질 전망이어서 다주택자 비중이 내려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성수영/양길성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