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6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에 대해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이 필요하며 지금이라도 정무위 청문회라도 개최해서 이 문제를 따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회의에서 "회계 분식은 자본시장에서 악질적인 범죄로, 삼성이 경영권 승계를 위해 고의 회계 분식을 했다면 일벌백계해 자본시장을 바로 세워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는 2017년 정무위 간사로서 당시 이 문제를 적극적으로 제기했었는데 지금 와서 보면 대부분 허위 증언인 것으로 판명된다"면서 "금융당국은 신속하게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특별감리를 실시하고 국민 의혹을 해소하는 일에도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헬조선이나 다름없는 채용 비리를 그냥 놔두려고 한다"면서 "시기는 조율할 수 있으니 국정조사에 즉각 동참해 국회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