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박보검/사진=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의 캐릭터 포스터 공개로 '남자친구' 속 로맨스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6일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 측은 주인공 송혜교, 박보검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한 눈에 보여지는 두 사람의 극중 캐릭터 분위기가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남자친구'는 한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수현(송혜교 분)과 자유롭고 맑은 영혼 진혁(박보검 분)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된 설레는 감성멜로 드라마다.
포스터 속 송혜교는 이어폰을 끼고 먼 곳을 바라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그런 그의 눈빛과 표정에서 풍겨져 나오는 단단함과 입가에 살짝 머금은 미소가 관심을 집중시킨다. 그런가 하면 박보검은 부서지는 파도를 그대로 느끼는 모습. 흩날리는 머리칼과 무심하게 걷은 소매, 청바지와 운동화까지 자유로운 영혼을 대변하는 스타일이 관심을 집중시키는 한편, 무언가를 회상하는 듯한 그의 표정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상반된 캐릭터 포스터를 통해 다른 성향을 지닌 두 사람의 만남을 기대하게 한다.

한편 '남자친구'는 송혜교, 박보검의 만남과 함께 영화 '7번 방의 선물', '국가대표2' 각색, SBS '딴따라' 각본을 맡았던 유영아 작가와 드라마 '질투의 화신', '엔젤아이즈'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신우 감독, '김비서가 왜 그럴까', '명불허전', '주군의 태양' 등을 제작한 본팩토리가 의기투합한 작품. 오는 28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