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초희, 산이/사진=한경DB

오초희와 산이가 '이수역 폭행'에 개인적인 의견을 밝혔다가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15일 오초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수역 폭행' 사건을 언급하면서 "머리 짧다고 때렸다던데, 나도 머리 기르기 전까지 나가지 말아야 하나"며 "날씨 추운 것도 무서운데 역시 이불 밖은 무서워"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이수역 폭행 사건의 피해자라고 주장한 사람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한 폭행 사진도 함께 올려 눈길을 끌었다.

산이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수역 사건 새로운 영상"이라는 설명과 함께 동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인물들은 모자이크 처리가 돼 있지만, 남녀의 욕설이 오가는 분위기는 엿볼 수 있다.

이수역 폭행 사건은 지난 13일 이수역 인근 주점에서 벌어졌다. 사건 당사자 중 한 여성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남성들이 짧은 헤어스타일의 자신을 보고 '말로만 듣던 메갈X을 실제로 본다'며 폭행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또 "폭행 피해를 당했는데도 불구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머리 짧고 목소리 크고 강한 여자들도 별거 아니라는 (남성의) 우월감을 무너뜨리지 않으면 우리 같은 다른 피해자가 나올 것을 너무 잘 알기 때문에 도움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남자들과 일행이었다는 한 여성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반박글을 올리면서 양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이 여성은 "남자친구와 술을 마시고 있었는데 옆 테이블에 있던 여자 2명이 먼저 '한남커플'이라며 시비를 걸었다"며 "여성 일행이 '너 같은 흉자 때문에 여성인권 후퇴한다. 한남 만나서 뭐하노'라는 조롱을 이어갔고, 좋지 않은 일에 끼어봤자 피해만 볼까 봐 밖으로 나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오초희는 해당 게시물을 작성한 뒤 "한 쪽의 입장만 듣고 편드는 거냐"는 논란이 불거지자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오초희 소속사 국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성별 갈등을 조장하거나 남성을 비하하는 의도로 쓴 글은 아니다"며 "본인도 의도치 않게 이런 논란이 불거져 당황한 상태"라고 전했다.

산이의 게시물은 아직 삭제되지 않았지만, 댓글을 통해 "아직 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이런 게시물을 올리는 건 경솔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특히 영상이 악의적으로 편집됐을 가능성도 있는 만큼 "보다 신중했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

한편 경찰은 "사건의 중대성을 고려해 강력팀이 신속하게 수사 중"이라며 "CCTV도 확보해 분석 중이고, 오늘(15일)부터 당사자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