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사진=TCOent

마동석이 '성난황소'에게 보여준 '애처가'가 실제 모습이라고 전했다.

배우 마동석은 15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성난황소' 인터뷰에서 "제 실제 연애에 임하는 마음도 극중 남편과 비슷하다"고 전했다.

마동석은 2016년 11월 방송인 예정화와 공개 열애 사실을 알렸다. 두 사람은 같은 소속사에서 활동하는가 하면, 지난해 개봉한 '범죄도시'에 예정화가 카메오로 출격하면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마동석은 "'성난황소'에서처럼 천장을 뚫을 수 있을진 모르겠다"고 웃으면서도 "실제 연애와 '성난황소'에서의 싱크로율은 똑같은거 같다"고 말했다.

'성난황소'는 거친 과거를 청산하고 수산시장에서 건어물 유통을 하던 남성이 납치된 아내를 찾아나서는 여정을 그린 영화다. 영화 '범죄도시' 제작진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해 시원시원한 액션을 선보이는 작품이다.

마동석은 주인공 동철 역을 맡아 한 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캐릭터를 소화한다. 아내를 구하기 위해 작전을 펼치면서 점점 더 발전된 맨몸 액션을 펼친다.

한편 '성난황소'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