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싼타페 미국서 ‘신차 효과’ 주춤
현지 판매 회복 늦춰지나
현대차 “구형 재고 2000여 대 연내 소진”
신차 효과 늦어질 가능성

현대자동차 로고 / 사진=박상재 기자

미국 시장 판매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또다시 ‘재고 소진’이라는 난관에 봉착했다.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신형 싼타페를 내놨지만 남은 구형이 발목을 붙들고 있다.

재고를 모두 털어내는 올 연말까지 ‘신차 효과’를 제대로 누리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5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 1~10월 미국 시장에서 55만4726대(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포함)를 팔았다. 전년 동기(56만4750대)와 비교하면 1.7% 감소한 수준이다.

내용을 뜯어보면 지난 7월 야심차게 내놓은 신형 싼타페가 예상밖의 저조한 성적을 내고 있다.

신형 싼타페는 출시 첫 달 1416대 팔렸다. 지난 8, 9월엔 각각 6031대, 6158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신차 효과가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 지난달의 경우 5300대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출시 초기인 점을 감안하면 기대에 못 미친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신형 싼타페의 부진에 미국 재고는 지난 9월 2.8개월치로 줄어든 뒤 지난달 다시 3.1개월 수준까지 상승했다.

회사 측은 “구형 싼타페 재고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판매 간섭이 있었다”며 “연내 남아 있는 2000여 대를 먼저 소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커튼에어백 결함이 발견돼 리콜(결함 시정)을 결정한 점도 악재로 꼽힌다.

신형 싼타페는 그동안 미국 시장 부진을 타개할 ‘성공 열쇠’ 역할을 할 것으로 큰 기대를 모았다.
특히 현대차가 지난 6월 글로벌 사업조직을 개편해 권역본부 체제로 전환한 뒤 선보인 첫 번째 신차다. 전 세계적인 SUV 열풍 속에 라인업 공백을 메우고 버팀목이 될 수 있는 차급으로 꼽힌다.

유지웅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신형 싼타페는 현대차의 유일한 실적 개선 모멘텀(동력)이란 평가를 받았다”며 “다만 월별 추이를 보면 신차 효과가 나타나고 있지 못하는데, 현 시점에서는 4분기 실적 개선의 궁극적 개선책이 될 수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대차는 몇 년 사이 SUV 경쟁에서 한발 뒤쳐졌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상대적으로 SUV 비중이 낮아 미국 시장 점유율이 떨어지고 수익성이 악화됐다. 현지 SUV 비중은 올 1~9월 기준 44.0%로 시장 평균인 44.5%보다 낮다.

회사 측은 신형 싼타페 차량 잔존가치와 인센티브(판매 장려금)를 사전에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또 현지 소비자 입맛에 맞춘 SUV 모델을 늘려 수익성을 개선할 방침이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미국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티브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내년 초 미국 시장에 A세그먼트 SUV를 선보일 계획”이라며 “2021년 투싼을 기반으로 한 픽업트럭도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3년 안에 미국 시장에서 SUV 모델 판매 비중을 60%까지 늘려 수익성을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자동차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신형 싼타페 / 사진=현대차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