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폭스바겐그룹은 모듈형 전기 드라이브(MEB) 플랫폼 기반의 전기차에 탑재될 배터리 셀의 전략적 공급자로 SK이노베이션[096770]을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북미용 배터리를 비롯해 유럽 내 폭스바겐그룹 순수 전기차의 배터리도 일부 공급하게 된다. 폭스바겐그룹은 이로써 전 세계 주요 지역에서 급격히 상승하고 있는 전기차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전략적 배터리 셀 공급업체 선정을 마쳤다.

폭스바겐그룹은 '로드맵 E' 전략에 따라 2025년까지 새로운 전기차 50종을 실제 도로에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자체 생산할 전기차 구동에만 2025년까지 연간 150GWh 이상의 배터리 용량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그룹 측은 밝혔다. 이는 최소한 네 개의 '기가팩토리'(GW급 용량으로 배터리를 생산하는 공장)가 한 해에 생산할 수 있는 용량에 해당한다.
폭스바겐그룹은 유럽 내 전략적 파트너로 LG화학[051910]과 삼성SDI[006400] 등을 영입한 데 이어 이번에 SK이노베이션까지 추가했다. 이들 3개 협력사는 2019년부터 배터리 공급에 나서게 된다. 또 SK이노베이션은 2022년부터 폭스바겐그룹의 북미 지역 배터리 수요를 맡게 된다. 또 중국 CATL은 중국 시장의 전략적 파트너로 선정돼 2019년부터 폭스바겐그룹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하게 된다.

폭스바겐그룹 이사회 멤버 겸 부품·조달 담당이사인 슈테판 조머 박사는 "SK이노베이션, LG화학, 삼성, CATL은 우리의 전기차에 배터리 셀을 공급할 강력하고 장기적인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