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금리인상 강력 시사
"美, 더 빠르게 성장할 수 있어
증시보다 실물경제 면밀 주시"

"강한 美경제, 세계에도 좋다"
무역전쟁 美 영향 아직 미약
글로벌 경기는 조금 꺾이는 중
“시장은 앞으로 모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사실에 익숙해져야 한다.”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이 14일(현지시간) 금리를 계속 올리겠다는 뜻을 다시 밝혔다. 최근 뉴욕증시가 흔들리자 시장 일부에선 금리 동결과 같은 비둘기파적인 발언을 기대했지만, 그는 “미국 경제가 좋으며 더 빠르게 성장할 수 있다”고 일축했다. 그는 다만 “글로벌 성장세가 조금씩 약화되고 있으며 무역전쟁이 미국 경기를 둔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댈러스연방은행 주최 포럼에서 “(미국) 경제 상황에 대해 대단히 행복하다”며 “더 빠르게 성장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장은 앞으로 Fed 미팅이 열릴 때마다 금리 인상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6월 Fed는 내년부터는 FOMC 회의 때마다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다. 지금은 연간 여덟 번 회의 중 네 번(3·6·9·12월)만 기자회견이 열린다. 파월 의장은 “FOMC 때마다 기자회견을 한다는 건 모든 게 ‘라이브’가 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Fed는 12월 회의에서 올 들어 네 번째 금리를 올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기준금리는 연 2.0~2.25%다.

파월 의장은 Fed가 직면한 도전 과제는 얼마나, 어떤 속도로 금리를 올릴 것인지 고려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시장과 기업, 경제가 통화정책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정말로 신중하게 평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앨런 그린스펀 전 Fed 의장도 이날 블룸버그TV 인터뷰에서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혔다. 그린스펀 전 의장은 “고용 시장은 지금까지 보아온 것 중 가장 빡빡하며 물가 상승 신호가 보인다”고 지적했다.
파월 의장은 다만 둔화하는 글로벌 경기가 미국 경기를 위협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글로벌 경기는 조금씩 꺾이고 있으며 끔찍할 정도의 둔화는 아니다”고 말했다.

지난 3분기 세계 4대 경제대국 중 미국을 제외한 중국과 일본, 독일에서 경기 둔화가 감지됐다. 국내총생산(GDP) 규모 세계 3, 4위인 일본과 독일은 3분기에 전 분기 대비 마이너스 성장률을 보였고 중국은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인 연 6.5% 성장(전년 동기 대비)에 그쳤다.

파월 의장은 무역전쟁에 대해선 “무역정책에 따른 영향은 아직 커 보이지는 않는다”면서도 “관세 부과 상품이 많아지면 성장세는 둔화하고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아질 수 있다”고 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재정 부양과 관련해서는 “감세와 지출 증가로 인한 경기 부양책이 사라지면서 성장이 둔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파월 의장은 이어 “금융시장은 중요하지만 증시는 경제의 많은 요소 중 하나”라며 “Fed는 실물경제를 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물경제가 흔들리기 전까지는 금리 인상이 이어질 것이란 의미로 해석된다. 지난 10월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5.1~9.2% 하락했고 이달 초 반등 조짐을 보였으나 이번주에 상승폭을 고스란히 반납했다.

Fed의 잇단 금리 인상은 달러 강세로 이어지고 있다. 이는 신흥국 등 세계 각국에 부담을 주고 있다. 파월 의장은 “미국의 강한 경제가 달러에 상승 압력을 가했고, 신흥국 시장 금융 여건을 긴축시켰다”면서도 “강한 미국 경제는 세계 경제에 좋다”고 말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