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학년도 수능 국어영역 시험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5일 치러지고 있는 가운데 국어영역과 수학영역의 난이도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어 어느 정도 변별력을 갖춘 것으로 보인다.

조영혜 서울과학고 교사는 이날 국어영역 출제경향 브리핑에서 "올해 수능 국어영역은 2018학년도 수능과 비슷하고 지난 9월 모평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 수험생들의 체감 난도가 상승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수험생들이) 과학 지문을 어려워하는데 10쪽과 11쪽 두면에 6개 지문이 출제됐다. EBS에서 다룬 핵심 제재인 만유인력과 중국의 천문학을 결합했는데 31번 문항은 지문의 개념을 정확히 이해하고 추론해야 해 국어영역에서 가장 어려운 문항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진수환 강릉명륜고 교사는 "화법은 전반적으로 정보를 꼼꼼히 파악해야 하는 문항이 있었다. 문법 13번은 현대국어의 규칙만으로 해석할 수 없는 내용을 중세국어의 국어사적 측면으로 판단해야 하는 신유형이었다"고 말했다.
2교시 수학영역은 가형과 나형 모두 비교적 익숙한 유형의 문제들로 구성됐고 올해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하게 약간 어려운 수준이었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또한 이른바 '킬러 문항'(최고난도 문제) 역시 지난해와 비슷한 난도로 출제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조만기 판곡고 교사는 "문제 푸는 시간이 9월 모평이나 작년 수능과 거의 비슷하게 걸렸다. 난이도는 비슷하다고 보는 게 맞다. 상위권 수험생들은 26문제를 다 맞추고 킬링 문제 4문제(20, 21, 29, 30번)를 어떻게 접근하느냐에 따라 1~3등급이 갈리는데 (이들 문항의 난도나 풀이시간은) 작년과 거의 비슷하다"고 전했다.

그는 "특별히 신유형 문제는 없는데 나형은 유리함수 가운데 대칭성, 기울기 활용한 부분이 잘 출제되지 않다가 (이번에) 출제됐다. 수열 문제도 절대값을 활용해 어렵게 만들어서 수험생들이 기존에 접하지 못한 개념으로 인식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손태진 풍문고 교사는 "수학 가형 역시 작년 수능과 문항 구성, 난이도가 비슷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체적으로 단순한 계산 능력을 요하는 것이 아니라 정확한 개념을 알아야 풀 수 있는 문항들로 구성됐다"고 전했다.

2019학년도 수능 수학영역 문제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